들른 이 70395161 명
  깁고 더함 2007/12/28
   
 
 
 
  세배할 때 어른께 하는 덕담
 
[물음]

설에 세배할 때 절 받는 어른에게 어떤 덕담을 하는 것이 좋습니까?

 
[ 답 ]


세배는 원칙적으로 절하는 자체가 인사이기 때문에 어른에게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와 같은 말을 할 필요가 없습니다. 그냥 절만 하면 그걸로 인사를 한 것이며 어른의 덕담이 있기를 기다리면 됩니다. 덕담은 기본적으로 윗사람이 아랫사람에게 하는 것입니다. 절을 한 뒤에 어른의 덕담이 곧 이어 나오지 않을 때나 덕담이 있은 뒤에 어른께 말로 인사를 할 수도 있습니다. 이 때 "과세 안녕하십니까?" 정도가 좋습니다. 이 밖에 상대방의 처지에 맞게, 이를테면 "올해는 두루두루 여행 많이 다니세요"나 "올해는 테니스 많이 치세요"와 같은 기원을 담은 인사말을 할 수 있습니다. 요즈음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서 윗사람에게 건강을 비는 인사를 많이 하는데 이때 듣는 이의 기분을 해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합니다. 건강을 비는 말이 오히려 듣는 이에게 `내가 벌써 건강을 걱정해야 할만큼 늙었나?` 하는 느낌을 가지게 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특히 "만수무강하십시오"나 "오래오래 사세요" 같은 인사말은 말하는 사람의 의도와는 달리 어른에게 서글픔을 느끼게 할 수 있는 말이므로 안 쓰는 것이 좋습니다.

 
 
 
 
     ▶ `절 받으세요` 라는 표현
     ▶ 건배 용어
     ▶ 결혼 축하 인사말
     ▶ 문병 인사말
     ▶ 문상 인사말
     ▶ 부고에 쓰는 말
     ▶ 부고하는 법
     ▶ 생일 인사말
     ▶ 생일의 이름
     ▶ 세배할 때 어른께 하는 덕담

1 2 3    1/3
 

 


이 누리집은 한국어 맞춤법/문법 검사기를 판매한 자금으로 부산대학교 정보컴퓨터공학부
인공지능연구실에서 깁고 더하고 있습니다.
우리말배움터(051-516-9268)에 고칠 곳이 있거나 건의할 것이 있으신 분은 연락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