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른 이 76398305 명
  깁고 더함 2007/12/28
   
 
  광안/광안리에 관한 풀이
 


`광안`으로 쓸 때는 [광안]이라고 읽으면 됩니다.
하지만, `광안+리`일 때는 [광알리]라고 읽게 됩니다.

[광안리]라고 발음하는 것보다는 [광알리]라고 발음하는 것이 쉽고 자연스럽기 때문입니다.

이것은 /ㄹ/이 지닌 특성때문입니다.

전문적인 내용이지만, /ㄹ/의 열림도가 /ㄴ/보다 커서 우리말에서 /ㄴ/과 /ㄹ/은 연이어 나올 수 없습니다.
그래서 /ㄴ/이 /ㄹ/의 앞이나 뒤에서 /ㄹ/로 바뀌게 됩니다.
이 현상은 비음(콧소리) /ㄴ/이 유음(흐름소리) /ㄹ/로 바뀌기 때문에 `유음화`라고 합니다.

보기> 만리[말리], 천리[철리], 팔년[팔련]
         칼날[칼랄], 전라도[절라도], 신라[실라]
         원래[월래], 대관령[대괄령], 광안리[광알리]
         광한루[광할루]

유음화는 낱말 내부에서만 일어나지 않고 둘 이상의 낱말이 이어 나올 때에도 일어납니다. 하지만, 낱말 사이에 긴 쉼이 있으면 유음화는 일어나지 않습니다.

보기> 바람 잦을 날[바람 자즐 랄]
         아기를 낳다[아기를 라타]
         선물을 너한테[선무를 러한테]

기성 세대의 서울 토박이들 중에는 /ㄴ/과 /ㄴ/이 연이어 나올 때, 이를 /ㄹㄹ/로 발음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이 발음은 표준으로 인정되지 않습니다.

보기> 관념[괄렴], 천년 만년[철련 말련]

 
 
 

 


이 누리집은 정보통신부의 도움으로 만들었으며, 과학기술부 한국과학재단
국가지정연구실과제로 2007년 6월까지 깁고 더했습니다.
지금은 한국어 맞춤법/문법 검사기를 판매한 자금으로 부산대학교 정보컴퓨터공학부
인공지능연구실에서 깁고 더하고 있습니다.
우리말배움터(051-516-9268)에 고칠 곳이 있거나 건의할 것이 있으신 분은 연락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