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른 이 85283543 명
  깁고 더함 2007/12/28
   
 
   
 
우리말 어원 외래어 어원 ▶   

말의 근원을 찾는 것은 그 말의 뜻을 이해하고 사용하는 데에 도움을 줍니다.
어원을 공부하면 재미있는 이야기가 많습니다.
이 이야기 속에서 어원을 거슬러 올라가면 그 나라의 역사와 고유한 문화가 말 속에 배어 있어서 말을 이해하는 데 크게 도움이 됩니다.
  | | | | | | | | | | | | |
 
  아름답다, 아리땁다


중세 문헌 표기의 `아름답다`의 `아름`은 알다, 안다, 아름 등의 동음이의어를 가집니다. 따라서 아름답다의 본래 의미를 `나답다`로 해석하기도 하고 또는 `알고 있다`는 데서 우리의 미의식을 찾기도 합니다. 아름을 안음으로 보는 경우, 우리말 조어 법에 동사의 명사형에 `-답다`라는 접미사가 붙어 형용사가 될 수 없다는 지적을 받기도 합니다. 그러나 이 경우 `안다`에서 비롯된 `아름`을 명사형이 아니라 파생 명사로 본다면 그 지적은 쉽게 설명될 수 있습니다.

또한 아름답다와 같이 쓰이는 `아리땁다`의 `아리` 혹은 `아지`도 병아리, 송아지의 예에서 보듯 어린 것, 작은 것을 뜻하는 접미사입니다. 따라서 본시 자그마한 체구의 어린 여자를 일컫던 아름답다는 표현이 외래어의 영향으로 그 의미 영역을 넓힌 것으로 보입니다.

서정범 교수의 다른 견해를 덧붙입니다.

우리말 `아름답다`의 어원에 대해서는 두 가지 견해가 있습니다. 그 하나는 알다(知)라는 동사 어간에 `-음` 접미사가 붙은 알음(知)에 `-답다` 접미사가 붙었다는 견해입니다. 이 견해는 아름답다의 어원에서 보면 아는(知)것이 아름다움의 본질이 된다는 것입니다. 이 설대로라면 알지 못하는 사람은 아름다움을 모른다는 이야기가 될 것입니다. `알다(知)`의 어간에 `-음`이 붙어서 된 명사에 `-답다` 접미사가 붙어서 형용사가 되는 그런 조어법(造語法)은 국어에서는 매우 어렵다고 하겠습니다.

`-답다`의 접미사가 붙은 예를 들어봅니다. `신사답다, 숙녀답다, 어른답다, 소녀답다, 군인답다`와 같이 명사에 붙습니다. `-답다` 위에 붙는 명사는 전성명사(轉成名詞)가 아니라 본래부터 명사였던 것입니다. `아름답다`의 `아름`을 `알다`의 어간에 `-음` 접미사가 붙어서 명사가 된 것은 본디부터 명사가 아니라 동사에서 바뀐 전성명사가 됩니다. `웃음답다, 울음답다, 졸음답다(睡), 먹음답다(食), 닫음답다(門), 달음답다(走)`와 같은 조어법은 없습니다. 즉 동사의 어간에 `-음` 접미사가 붙어서 된 명사에 `-답다`가 붙어서 형용사가 되는 조어법은 국어에서는 불가능하다는 이야기가 됩니다.

`아름답다`의 알다는 명사가 동사가 되고 접미사가 붙어서 형용사가 된다는 이야기인데 이렇게 품사의 전성이 단시일 내에 이루어지지는 않습니다. 또 하나의 견해는 `아름(抱)`의 명사에 `-답다`가 붙어서 형용사가 되었다는 설입니다. `아름`은 두 팔을 쫙 벌려 껴안을 때 둘레의 길이와 두 팔로 껴안을 수 있는 양(量)의 뜻을 지닙니다. `세 아름이나 되는 느티나무`의 경우 아름은 길이(長)의 뜻이고 `진달래 꽃 아름따다 뿌리오리다`의 아름은 양(量)을 뜻하는 말입니다. 아름은 두 팔로 껴안을 수 있는 길이나 양의 단위를 뜻하는 말임에는 틀림 없습니다. `아름`이 명사로서 문헌에 나타나는 것을 보면 아(抱)은 《박통사언해(朴通事諺解,677年刊)》에 나타나고 아름(抱)은 《역어유해보(譯語類解補,1775年刊)》에 처음 나타납니다.

그런데 앞서 나온 문헌에는 아놈(抱), 아(抱)으로 나타납니다. 아놈(抱)은 《두시언해》 초간본(1481年刊)에 나오고 《두시언해》 중간본(1632年刊)에 같은 단어가 아(抱)로 나옵니다. 그러니까 아람, 아름을 통시적(通時的)인 면에서 볼 때 아놈, 아에서 변한 말임을 보여준다고 하겠습니다. 아놈, 아은 안다(抱)의 어간에 `-옴`, 접미사가 붙어서 전성명사가 됩니다. 즉 `아름답다`의 `아름`을 `알다(抱)`에서 왔다고 보면 `안다(抱)`의 어간에 `-옴`, 접미사가 붙어서 전성명사가 됩니다. 그러한 조어법으로 본다면 `아름(抱)`에 `-답다` 접미사가 붙어서 형용사가 되었다고 보기는 어렵습니다. `아답다(美)`의 말은 15세기 문헌에 나오기 때문에 알음(知)이나 아름(抱)의 두 뜻을 지닌 말에서 전성된 형용사로 보는 것은 통시적(通時的)인 면에서 불가능합니다.

한자 `美`는 양(羊)자 밑에 큰 대(大)자와 어우른 자입니다. 본디는 큰(大) 양(羊)을 뜻했으나 양의 모양과 그 성질에서 아름답다, 예쁘다의 뜻이 되었습니다. 또 양고기는 맛있다에서 맛나다의 뜻으로 쓰이고 그것이 곧 美의 뜻으로 쓰이게 된 것입니다. 美자로 본 어원은 양의 모양과 성질과 양고기는 맛있다에서 맛나다를 아름다운 정서로 느꼈음을 엿볼 수 있습니다.

프랑스 사람들은 돈을 벌면 여행을 하고 한국 사람은 돈을 벌면 집을 사고 중국 사람은 먹는다고 하는 말은 중국인의 미의식의 일면을 보여주는 것이라 하겠습니다. 북경대식점(北京大食店), 상해대주점(上海大酒店)이 북경호텔, 상해호텔의 뜻인데 중국인은 호텔을 숙박의 개념으로 파악하는 것이 아니라 밥을 먹고 술을 마시는 개념으로 파악하는 것도 美자와 맛나다의 관련된 사고에서 나온 발상이 아닌가 합니다. `아름답다`의 말은 15세기 문헌에 나옵니다. “美아다씨니(석보상절(釋譜詳節) 13:9, 1447年刊)”와 같이 `아답다`로 나타납니다. `아`가 명사라는 것은 두말할 것도 없습니다. 15세기 문헌에 아가 명사로 여러 문헌에 나타나는데 그 아의 뜻은 나(私)의 뜻입니다.

따라서 `아름답다`는 `나답다`의 어원을 지닌다고 하겠습니다. “고슴도치도 제 새끼 함함하다”라고 하는 속담이 있습니다. 이는 누구나 제 새끼는 아름답고 귀엽고 예쁘고 사랑스럽다는 말이 될 것입니다. 아무리 곰보일지라도 서로 사랑하게 되면 그 오목오목한 자국마다 사랑이 샘솟듯 퐁퐁 솟는다고 하는 말도 있습니다. 자기 자식한테서 나온 배설물은 자기 몸에서 나온 아가가 자기 몸에서 나온 젖을 먹고 나온 것이기 때문에 황금조각같이 아름답지 않으냐라는 말도 있습니다. 사실 아름다움이란 극히 주관적이라 하겠습니다.


출처 : 우리말의 속살

[돌아가기]

 

 


이 누리집은 한국어 맞춤법/문법 검사기를 판매한 자금으로 부산대학교 정보컴퓨터공학부
인공지능연구실에서 깁고 더하고 있습니다.
우리말배움터(051-516-9268)에 고칠 곳이 있거나 건의할 것이 있으신 분은 연락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