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른 이 76877108 명
  깁고 더함 2007/12/28
   
 
   
 
우리말 어원 외래어 어원 ▶   

말의 근원을 찾는 것은 그 말의 뜻을 이해하고 사용하는 데에 도움을 줍니다.
어원을 공부하면 재미있는 이야기가 많습니다.
이 이야기 속에서 어원을 거슬러 올라가면 그 나라의 역사와 고유한 문화가 말 속에 배어 있어서 말을 이해하는 데 크게 도움이 됩니다.
  | | | | | | | | | | | | |
 
  구실, 구위실, 구의실


"구실을 삼다, 사람 구실을 못한다" 에서 쓰이는 두 가지의 "구실"은 같은 단어일까요, 서로 다른 단어일까요?

"구실을 삼다"의 "구실"은 "핑계의 밑천으로 삼다"는 뜻이고, "사람 구실을 못한다"의 "구실"은 "응당 하여야 할 일"을 뜻하기 때문에 서로 다른 단어입니다. 한 번 사전을 찾아 보시지요.

"구실을 삼다"의 "구실"은 한자어입니다.
즉 "구실(口實)"로 되어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사람 구실을 못한다"의 "구실"은 한자어가 아닙니다.
그렇다면 "사람 구실을 못한다"의 "구실"은 어디에서 왔을까요? 원래의 뜻을 아신다면, 아마 이해하시기 힘드실 것입니다. 원래 "구실"은 이전에는 "구위실", 또는 "구의실"로 쓰이었던 것입니다. 이 "구위실"은 그 뜻이 "공공(公共) 또는 관가(官家)의 일을 맡아 보는 직무"라는 뜻이었습니다. 한자를 보면 "관직"이란 뜻이었던 것이지요. 이것이 다시 "조세(租稅)의 총칭"으로도 변하였습니다. 아마도 옛날에는 관직으로서 하는 일 중에 가장 중요한 일이 "세금"을 받아내는 것이었던 모양이지요? 가렴주구가 심했던 것 같습니다. 이러던 것이 "직책"이란 뜻으로 바뀐 것이지요. 그러니까 "구위실"에서 "구의실"로, 그리고 이것이 다시 "구실"로 음운변화를 거치면서 그 뜻도 "관직"에서 "조세(세금)"로, 그리고 이것이 다시 "직책"이란 뜻으로 변한 것입니다.

제가 어렸을 때 한자를 배울 때만도 "공공기관(公共機關)"의 맨 첫 자인 "공(公)"을 "귀 공"이라고 배웠는데(지금은 "공 공"이라고 하더군요), 이때의 "귀"가 "귀하다"의 "귀"가 아니라, 바로 "관청"이란 뜻이었던 것을 안 것은 국어학을 전공으로 공부하고 나서의 일이었습니다.


출처 : 우리말 이야기

[돌아가기]

 

 


이 누리집은 한국어 맞춤법/문법 검사기를 판매한 자금으로 부산대학교 정보컴퓨터공학부
인공지능연구실에서 깁고 더하고 있습니다.
우리말배움터(051-516-9268)에 고칠 곳이 있거나 건의할 것이 있으신 분은 연락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