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른 이 86634368 명
  깁고 더함 2007/12/28
   
 
 
 
  시사정보
[우리말바루기] 은둔/은신

자신의 몸을 보호하기 위해 곤충들은 다양한 방법을 이용한다. 유리창나비의 애벌레는 입에서 토해 낸 실로 나뭇잎을 엮어 그 안에서 지낸다. 나방은 새들이 활동하는 낮엔 숨어 있다가 밤이 되면 움직인다.

이같이 몸을 숨기는 일을 '은신(隱身)'이라 하는데 "아프간과 파키스탄 접경지대에 은신한 것으로 추정되는 오사마 빈라덴의 존재는 여전히 오리무중이다"처럼 쓰인다. 비슷한 뜻으로 '은둔'이란 말도 많이 사용한다. '은둔(隱遁)'은 세상일을 피해 숨는 것으로 "핑크 플로이드의 창설 멤버였던 시드 배릿은 1968년 팀 탈퇴 이후 30년간 은둔 생활을 해 왔다"와 같이 쓴다.

둘 다 숨어 지내는 일을 뜻한다는 점에선 의미가 비슷하다. 그러나 '은신'은 단순히 몸을 숨기는 것이고 '은둔'은 세상사를 피해 삶을 숨기는 것이란 점에서 차이가 있다. "경찰은 범인의 고향 등 그가 은둔할 만한 곳을 모두 뒤졌다"라고 하면 어색하다. 수사망에 걸리지 않도록 피신해 있는 것이므로 '은신'으로 써야 자연스럽다. "담양 소쇄원은 조선 중종 때 학자인 양산보가 관직에서 물러난 뒤 은신한 곳이다"도 시끄러운 세상을 피해 사는 것이므로 '은둔'이란 표현이 더 적절하다.

2006/10/30 중앙일보



   
 
번호 예제 날짜 출처
15989 우리말 톺아보기-같아요 2021/11/26 한국일보
15988 [우리말과 한국문학] 장정일과 길안 2021/11/25 영남일보
15987 [똑똑 우리말] `듯하다`와 `-듯 하다`/오명숙 어문부장 2021/11/25 서울신문
15986 [우리말 바루기] 얼만큼(?) 올랐느냐고요? 2021/11/25 중앙일보
15985 [홍성호 기자의 열려라! 우리말] 이제는 드물지 않은 나이 된 일흔…`고희`보다 `종심`의 가치 새겨볼만 2021/11/24 한국경제
15984 [아름다운 우리말] 눈과 관련된 우리말 2021/11/22 경기일보
15983 [바른 우리말 산책] (63) 생물의 이름에서 찾은 우리말 어원(2) 2021/11/22 전북도민일보
15982 우리말 산책-나무도 아니고 풀도 아닌 `대나무` 2021/11/22 경향신문
15981 [우리말 바루기] `받아드려야` 하나 `받아들여야` 하나? 2021/11/22 중앙일보
15980 [아름다운 우리말] 서산에 지는 해는 지고 싶어서 지나 2021/11/22 미주중앙일보

   
   
 

 


이 누리집은 한국어 맞춤법/문법 검사기를 판매한 자금으로 부산대학교 정보컴퓨터공학부
인공지능연구실에서 깁고 더하고 있습니다.
우리말배움터(051-516-9268)에 고칠 곳이 있거나 건의할 것이 있으신 분은 연락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