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른 이 74755502 명
  깁고 더함 2007/12/28
   
 
 
   
 
번호 예제 날짜 출처
14322 [홍성호 기자의 열려라! 우리말] `따 논 당상`이 아니라 `따 놓은 당상`이에요 2019/4/1 한국경제
14321 서상준 교수의 우리말 바루기- `애수`와 `버닝`·`LTV`와 `NH` 2019/4/1 무등일보
14320 [서완식의 우리말 새기기] `마찬가지`는 `마치 한가지`가 합쳐진 말 2019/3/30 국민일보
14319 우리말 톺아보기 -`핵공감` 2019/3/29 한국일보
14318 우리말을 가꾼 울산의 한글학자, 외솔 최현배 2019/3/28 여행스케치
14317 [조용경의 야생화 산책] 우리말 `봄까치꽃`으로 불려야 할 큰개불알풀 2019/3/28 데이터뉴스
14316 [우리말이야기] 언어의 현실적 쓰임, 어디까지 인정해야 하나 2019/3/28 대전일보
14315 [우리말 바루기] `곽 티슈`가 아니라 `갑 티슈` 2019/3/28 중앙일보
14314 쇠뭉치로 머리를 맞은 것 같은 문장 하나 2019/3/27 오마이뉴스
14313 외솔회, 울산출신 한글학자 최현배 전집 출간 2019/3/27 울산제일일보

   
   
 

 


이 누리집은 한국어 맞춤법/문법 검사기를 판매한 자금으로 부산대학교 정보컴퓨터공학부
인공지능연구실에서 깁고 더하고 있습니다.
우리말배움터(051-516-9268)에 고칠 곳이 있거나 건의할 것이 있으신 분은 연락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