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른 이 72039990 명
  깁고 더함 2007/12/28
   
 
 
   
 
번호 예제 날짜 출처
13521 [우리말 톺아보기] 그 사람 이름을 되뇌이다 하얗게 지새우는 밤 2018/6/3 한국일보
13520 [서완식의 우리말 새기기] 널, 널문리, 판문교… 그리고 판문점 2018/6/2 국민일보
13519 [우리말 바루기] 박스오피스 2018/6/1 중앙일보
13518 [갓 구운 책] `우리말 나들이` 기획자의 우리말 사용법 2018/6/1 브릿지경제
13517 [우리말OX] 새침데기, 새침떼기‥ 맞는 말은? 2018/6/1 중도일보
13516 [노경아의 라온 우리말터] 콧방울을 벌름거리며 2018/5/31 코리아뉴스
13515 [우리말 톺아보기] `천만에`와 `천만의 말씀` 2018/5/31 한국일보
13514 [우리말 바루기] 속음으로 읽는 숫자들 2018/5/31 중앙일보
13513 [말빛 발견] 깃들다/이경우 어문팀장 2018/5/31 서울신문
13512 [바른말 광] 하얀 아카시아꽃? 2018/5/30 부산일보

   
   
 

 


이 누리집은 한국어 맞춤법/문법 검사기를 판매한 자금으로 부산대학교 정보컴퓨터공학부
인공지능연구실에서 깁고 더하고 있습니다.
우리말배움터(051-516-9268)에 고칠 곳이 있거나 건의할 것이 있으신 분은 연락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