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른 이 68112539 명
  깁고 더함 2007/12/28
   
 
  자주 틀리는 표준어 | 뜻 구별해야 할 말 | 발음이 비슷한 말 | 우리말 바로 쓰기
 
  자주 틀리는 표준어
 
표준어는 지역적·개인적 차이로 의사소통에 불편을 주지 않도록 여러 말을 하나로 규정해 놓은 말입니다. 우리가 쓰는 말 중에는 오랫동안 써 온 사투리나 비슷한 발음 때문에 표준어를 혼동할 때가 있습니다. 자주 틀리는 표준어의 예와 관련 규정에 대해서 알아 봅시다.

발음변화에 따른 표준어   어휘선택의 변화에 따른 표준어
자음과 표준어
삭월셋방 살이이 아니라
사글셋방
살이가 고달프다
 
고어와 한자어
개다리밥상 위에 오얏 은 버리고
개다리소반
위에 자두 를 먹자
모음과 표준어
"저 서울내기 개구쟁이
인데다 성질도 괴팍해"
 
사투리와 표준어
멍게 우렁쉥이 중 무엇이
표준어일까?
준말과 표준어
' 말랭이', ' 김치', 자주
먹으면서도 왜 자주 틀릴까?
 
단수 표준어
손목 시계, ' 팔목 시계,
팔뚝
시계 는 어떻게 다른가?
   
복수 표준어
"바람을 쐬러 나가더니
벌한테 쏘였군 "


참고

   바른 말로 둔갑한 바르지 않은 말
   장마가 끝나니 수건이 햇빛에 가슬가슬하게 잘 말랐구나."

 
 
 

 


이 누리집은 한국어 맞춤법/문법 검사기를 판매한 자금으로 부산대학교 정보컴퓨터공학부
인공지능연구실에서 깁고 더하고 있습니다.
우리말 배움터(051-516-9268)에 고칠 곳이 있거나 건의할 것이 있으신 분은 연락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