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른 이 72044354 명
  깁고 더함 2007/12/28
   
 
 
   
 
번호 예제 날짜 출처
3892 [바른말 광] 쉬어야 할 때는 좀 쉬자 2018/6/20 부산일보
3891 [새책] 말하기, 글쓰기만 잘해도… 인생의 답 국어에 있다 2018/6/20 조선일보
3890 `길빵?·죽빵!`…젊은 층 겨냥한 금연광고 선보여 2018/6/19 중앙일보
3889 초마면이라니, 웃기는 짬뽕이다… 손진호 `지금 우리 말글`의 큰 울림 2018/6/19 문화일보
3888 북미회담의 통역관들 2018/6/19 한국일보
3887 [속담말ㅆ·미]개꼬리 삼 년 묻어도 황모 못 된다 2018/6/18 경향신문
3886 [신간] `표준어 아집` 깬 `공감 백배` 우리 말글 이야기 2018/6/15 스포츠동아
3885 [friday] 스웨덴에게 완승→스웨덴에 완승… 조용하나?→ 조용한가? 2018/6/15 조선일보
3884 [박보균 칼럼] 김정은의 기묘한 서사적 언어 2018/6/14 중앙일보
3883 [바른말 광] 배다른 형제였어? 2018/6/13 부산일보

   
   
 

 


이 누리집은 한국어 맞춤법/문법 검사기를 판매한 자금으로 부산대학교 정보컴퓨터공학부
인공지능연구실에서 깁고 더하고 있습니다.
우리말배움터(051-516-9268)에 고칠 곳이 있거나 건의할 것이 있으신 분은 연락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