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른 이 71053986 명
  깁고 더함 2007/12/28
   
 
 
   
 
번호 예제 날짜 출처
2610 [맞춤법의 재발견]<43>`사단`을 쓰면 사달난다 2018/2/14 동아일보
2609 [바른 말글] 끼치다, 미치다/손성진 논설주간 2018/2/13 서울신문
2608 [홍성호 기자의 열려라! 우리말] `덕담`은 웃어른이 건넬 때 쓰는 말이에요 2018/2/12 한국경제
2607 [민송기의 우리말 이야기] 미세 먼지와 가상 화폐 2018/2/12 매일신문
2606 [서완식의 우리말 새기기] 하얀 얼음 결정체 `눈`… 비로 쓰는 雪 2018/2/10 국민일보
2605 [양해원의 말글 탐험] [59] 악수를 나눌 수는 없다 2018/2/9 조선일보
2604 [노경아의 라온 우리말터] 뒷간 귀신과 똥떡 2018/2/8 코리아뉴스
2603 [말빛 발견] 남성 중심의 언어, 여검사/이경우 어문팀장 2018/2/8 서울신문
2602 [맞춤법의 재발견]<42>물고기는 왜 `물꼬기`로 읽나 2018/2/7 동아일보
2601 [바른 말글] 대만, 태국/손성진 논설주간 2018/2/6 서울신문

   
   
 

 


이 누리집은 한국어 맞춤법/문법 검사기를 판매한 자금으로 부산대학교 정보컴퓨터공학부
인공지능연구실에서 깁고 더하고 있습니다.
우리말배움터(051-516-9268)에 고칠 곳이 있거나 건의할 것이 있으신 분은 연락하세요.